피사체는 멀리 있는게 아니고 항상 내 주위에 있다.  

이 한마디가 잊고 있었던 사진에 대한 갈증을 다시 일으켰다.

You are here:
Go to Top